•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카카오뱅크 출범 5주년, 2000만 고객 눈앞에

출범 5주년을 맞은 카카오뱅크가 2,000만 고객 맞이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카오뱅크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출범 5주년을 맞은 카카오뱅크가 2,000만 고객 맞이를 눈앞에 두고 있다. 


'26주적금', '모임통장', 'mini', '주택담보대출' 등 기존 상품과 서비스를 고객 입장에서 새롭게 재해석해 출시한 상품들이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달 31일 기준 고객 수가 1,938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017년 7월 27일 인터넷은행 서비스를 선보인 카카오뱅크는 출범 당일 24만 명의 고객을 확보한 이후 지난 2018년 7월(27일 기준) 약 637만 명, 지난 2019년 7월 약 1,117만 명, 지난 2020년 7월 약 1,400만 명, 지난 2021년 7월 약 1,690만 명 등으로 고객 수를 지속적으로 늘려왔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15년 은행업 예비인가부터 현재까지 경영전략의 우선 순위를 '더 많은 사람들이 일상에서 더 자주 사용하는 모바일 앱'에 두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지난 2022년 6월 월간활성이용자수는 역대 최다인 1,542만 명으로 뱅킹앱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017년말 380만 명, 지난 2018년 530만 명에서 지난 2019년에 큰 폭으로 성장해 2019년 말에는 1,060만 명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의 이 같은 성장은 고객의 관점에서 상품과 서비스를 재해석한 상품을 선보인 것이 주효했다. 카카오뱅크는 전월세보증금 대출(지난 2018년 1월) 26주적금(지난 2018년 6월) 모임통장(지난 2018년 12월) 제휴사대출추천서비스(지난 2019년 4월) 중신용대출(지난 2019년 8월) 저금통(지난 2019년 12월) 오픈뱅킹(지난 2020년 7월) mini(지난 2020년 10월) 휴면예금보험금찾기(지난 2021년 7월) 주택담보대출(지난 2022년 2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해왔다.


이 중 26주적금 누적 신규 좌수와 모임통장 이용자수는 각각 1,000만 좌, 1,000만 명을 넘어서며 카카오뱅크의 대표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카카오뱅크는 하반기에도 개인사업자 금융상품, 주식 계좌 개설 및 신용카드 제휴사 확대 등 다양한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


수신과 여신 성장도 눈에 띈다. 지난 2017년 7월 31일 오후 1시 기준 3,440억 원이던 수신액은 지난 올해 7월 기준 약 33조 원으로, 같은 기간 여신 규모는 3,230억 원에서 27조 원까지 늘었다.


또한 체크카드 캐시백 혜택을 통해 2022년 7월 말 기준 2,670억 원을 고객들에 캐시백으로 지급했고, 출범 이후 지난 2021년까지 ATM 고객 수수료 면제 1,887억 원, 금리인하요구권 수용에 따른 절감 이자 108억 원, 세이프박스 추가 이자 지급 702억 원,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793억 원 등 고객 금융 비용 절감에도 기여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난 5년 간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가 고객들에 좋은 반응을 얻어 곧 2,000만 명이 찾는 인터넷은행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모두의 은행을 모토로 혁신적인 상품을 지속 출시, 고객들의 금융 비용을 줄여주는 플랫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