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4 24℃ 인천
  • 30 30℃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1 31℃ 제주

장가현 "19살 때 납치+폭행 당한 적 있어...잠든 사이 도망쳤다"

배우 장가현이 어린시절 당했던 범죄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장가현이 과거 당했던 폭행을 떠올렸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장가현이 출연해 고민을 토로하는 모습이 나왔다.


이날 장가현은 어린 시절 성추행, 스토킹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으며 "제가 어릴 때 안 좋은 일들을 종류별로 다 당해봤다. 그래서 성에 대한 거부감이 생겼다"고 운을 뗐다.


알고 보니 장가현은 19살 어린 나이에 납치에 폭행까지 당한 적이 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장가현은 "그때가 영화, 드라마를 조금씩 할 때였다. 아버지한테 말씀을 드리니 '으이그'라고만 하셨다. 그 사람들과 어울렸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생각하신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당시 장가현은 납치 당해 끌려 들어가며 살려달라고 외쳤지만 납치범은 매정하게 문을 닫아버렸다. 그렇게 장가현은 4~5시간 동안 납치돼 있었다.


장가현은 "(납치범이) 술에 취했으니까 잠들 때까지 구슬려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그 사람이 잠이 든 것 같아서 새벽에 도망쳤다"라고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오은영 박사는 "정말 큰일날 뻔했다. 이건 어마어마한 일"이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네이버 TV '오은영의 금쪽상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