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4 24℃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4 24℃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2 32℃ 제주

'우영우' 박은빈 얼굴 보고 싶다고 어깨 잡아당기다 경호원에 제지당한 무개념 팬 (영상)

배우 박은빈이 무대인사를 끝내고 차에 오르기 전 한 무개념 팬에게 봉변을 겪었던 일이 뒤늦게 전해졌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국민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박은빈의 인성이 빛나는 장면이 뒤늦게 조명되고 있다.


무례한 팬의 갑작스러운 신체 접촉에도 웃으며 상황을 유연하게 넘긴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지난 3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는 "박은빈 보고 싶다고 어깨 잡아당기는 무개념 팬"이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되고 있다.


이 글에는 지난 6월 18일 영화 마녀2 무대인사를 마친 박은빈이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 영상도 담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당시 박은빈은 많은 팬들의 마중을 받으며 이동했다. 또 다른 스케줄을 소화해야 했기에 팬들과 간단한 인사만 주고받았다.


팬들은 바로 눈앞에서 '최애 배우'를 보는 가운데서도 눈인사로만 아쉬움을 달랬다. 다음에 또 기회가 있으리라는 생각에 배려를 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다른 한 명은 달랐다. 한 팬은 차에 오르려 하는 박은빈의 어깨를 붙잡고 늘어지려 했다. 얼굴을 보고 싶다고 자기 쪽으로 잡아당긴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본 경호원은 즉각 "잡아당기지 마세요"라고 제지했다. 배우가 놀라지 않도록 신체적 행동보다는 말로 달래는 모습이었다.


불쾌한 신체 접촉을 당했지만 박은빈은 유연하게 대응했다. 그는 팬 서비스를 충분히 하지 못하는 게 미안했는지 오히려 팬에게 사과를 했다.


박은빈은 "미안해요"라고 속삭이며 차에 올랐다.


팬듶은 아무리 연예인이 팬들의 사랑을 먹고 자란다고 해도 '선'을 넘으면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신체 접촉은 누가 하더라도 불쾌할 수밖에 없으니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고 반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