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PPL 없어 호평받던 드라마 '우영우'에 결국 '그 멀티밤' 등장했다

PPL이 없어 호평을 받던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PPL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아쉬움이 전해졌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신드롬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그간 'PPL 없는 드라마'로 불렸다.


그런데 이번 주 방송에서 '멀티밤' 간접광고(PPL)가 등장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지난 3일 방송된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1회에서는 우영우(박은빈 분)의 동료 변호사인 최수연(하윤경 분)이 갑자기 사무실로 찾아온 남자친구를 만나러 나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최수연은 책상에 있던 멀티밤을 꺼내 들고 이마, 목, 입술에 바른 후 미소를 지었다. 이때 카메라는 멀티밤을 클로즈업했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당 멀티밤 제품은 그간 수많은 드라마에 PPL로 등장했던 제품이었다.


지금까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PPL을 찾기 힘들어 온라인에서는 'PPL 없는 드라마'로 불렸다.


그동안 드라마에 등장하는 부자연스러운 PPL가 극의 흐름을 깬다는 불만이 이어져 왔기에 이런 점에 있어서 '우영우'는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아왔다.


이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KT스튜디오지니와 제작사 에이스토리 등과 합작해 만든 드라마로 16부작에 업계 평균을 웃도는 약 200억 원의 제작비가 편성됐기에 가능했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당초 한 지상파 채널과 편성을 논의했지만, 방영이 불발됐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지상파에서 방송됐다면 우영우가 김밥이 아닌 유명 브랜드의 샌드위치를 즐겨 먹고, 손을 씻다가 휴대폰을 물에 빠뜨리는 등의 장면이 나왔을 것"이라는 유머 글이 돌면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하지만 11회에서 PPL이 등장하며 아쉽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터져 나왔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자들은 "결국 그 멀티밤이 또 나왔네", "드라마가 너무 잘되니 이제 PPL이 나오기 시작했다", "끝까지 PPL 없는 드라마이길 바랐는데"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드라마 제작 지원에 해당 멀티밤의 브랜드가 포함돼 있었기에 PPL 등장을 미리 짐작하고 있었다는 반응도 있었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시청자들은 "이 정도면 아무것도 아니다", "PPL 없이 드라마를 만들기 쉽지 않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