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4 24℃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30 30℃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7월 소비자물가 6.3% 상승...'치킨값 3만원' 시대 열리나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가 6.3%를 기록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6.3%를 기록하면서 23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상승 폭이 큰 개인 서비스 부문에서는 치킨이 가장 높은 가격 상승률을 보였다.


2일 통계청은 '7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지수는 108.74(2020=100)로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6.3% 상승했다. 이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11월(6.8%)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품목별로 보면 공업제품과 개인 서비스가 가장 큰 상승률을 보였다.


공업제품은 가공식품이 8.2%, 석유류가 35.1% 각각 오르면서 8.9% 올랐다. 개인 서비스는 6.0%올라 1998년 4월 (6.6%)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구체적인 품목으로는 치킨(11.4%)·생선회(10.7%) 등이 올랐다. 이 기세라면 머지않아 치킨값이 3만 원 시대가 진짜 열릴 수 있다. 


다행히 모든 부문이 오른 것은 아니다. 석유류의 경우 올해 처음으로 전월(39.6%)보다 상승 폭이 둔화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석유류 등 공업제품과 외식 등 개인서비스 가격이 높은 오름세를 지속했다"면서 "채소 등 농·축 수산물과 전기·가스·수도 요금도 오름세가 확대됐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8일, 치솟는 치킨 값을 두고 치킨을 먹지 않겠다는 이른바 '치킨 보이콧 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인사이트치킨 보이콧 운동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