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3 33℃ 서울
  • 28 28℃ 인천
  • 34 34℃ 춘천
  • 28 28℃ 강릉
  • 32 32℃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30 30℃ 전주
  • 32 32℃ 광주
  • 35 35℃ 대구
  • 31 31℃ 부산
  • 30 30℃ 제주

삼성전자, 2030년부터 '무인공장' 도입한다

대한민국 최대기업 삼성전자가 2030년부터 '무인공장'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삼성전자가 2030년 '무인(無人) 공장' 가동을 추진한다. 생산에 '인력(人力)'을 투입하지 않고 오로지 기계와 로봇을 도입하겠다는 구상이다.


인구 절벽으로 인한 구인난을 해소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생산성을 높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삼성전자가 선제적으로 나서면 다른 기업들이 후발 주자로 뒤따르는 전례가 많다는 걸 참고할 때, 무인공장 도입 논의가 전 산업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2일 경제 매체 한국경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무인공장 도입을 추진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인사이트뉴스1


빠르면 2030년 전면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TF의 주요 업무는 생산 공정을 100% 자동화 기계로 가동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실현 가능성을 점검하는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매체에 "국내에 생산가능인구가 급격히 줄고 있어 향후 생산직 인력 문제가 대두될 수 있다"라며 해당 정책을 추진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실제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생산가능인구는 3,694만 4천명이었다. 이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0.9%(34만 4천명) 감소한 수치다.


2037년에는 71.6%에서 59.7%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인사이트뉴스1


삼성전자는 기존 생산 인력은 서비스업과 R&D 분야로 전환 배치하는 방안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인건비 감소가 품질 향상을 이끌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또한 직원들의 파업이 없어서 효율성 측면에서도 제고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인력이 아예 투입되지 않는 '전면 로봇화·기계화'는 어렵다는 전망도 있다.


최소한의 관리 인력은 투입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기존 인력은 생산성, 효율성을 관리하는 역할로 전환될 전망이 나온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