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중국이 쏜 10톤짜리 로켓 잔해, 31일 지구로 추락한다

중국이 최근 발사한 창정5B 로켓 잔해가 오는 31일 지구로 추락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인사이트중국 로켓 '창정5B' / KBS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중국이 최근 발사한 창정5B 로켓 잔해가 오는 31일 지구로 추락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추락 지점은 아직 특정할 수 없지만, 로켓 잔해물은 최대 10톤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27일(현지 시간) 비영리 우주 연구단체 에어로스페이스 코퍼레이션은 창정5B 로켓 본체가 우리 시간으로 31일 오후 4시 52분께 지구 대기권에 재진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에어로스페이스는 예측시간 전후로 22시간의 오차범위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에어로스페이스가' 추정한 창정5B 


통상 로켓 잔해는 대기권 진입 후 수직 낙하해 지상으로 떨어진다. 이때 속도는 파편의 종류에 따라 다른데 시속 30km에서 300km까지 나타난다. 


즉 잔해물이 대기권 진입 후에는, 늦어도 수 시간 안에 지상에 추락한다는 것이다.


앞서 중국은 윈톈이라는 이름의 무인 우주선을 지난 24일 오후 2시22분 중국 열대 하이난섬에 있는 원창 발사 센터에서 창정 5B호에 실어 발사했다.


모듈은 성공적으로 중국 궤도 전초 기지에 도킹됐지만, 로켓 추진체가 분리될 때 함께 분리된 파편들은 지구 대기를 향해 떨어졌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로켓에서 분리된 1단 추진체의 무게는 최소 23t에 달한다. 일반적으로 로켓 추진체는 지구 궤도를 돌다 자연스럽게 낙하한다. 


인사이트'톈허(天和)'의 핵심 모듈과 화물우주선 '톈저우(天舟) 3호'가 도킹한 모습이 담긴 개념도 / 중국유인우주항공공정판공실


이 때문에 대기권에서 마찰열을 이기고 남은 파편이 어디로 떨어질지 예측하기 어렵다. 대기의 상태가 태양의 활동 등으로 수시로 변하기 때문이다.


에어로스페이스는 "큰 물체는 질량의 20~40%가 지면에 추락할 수 있다”며 “창정5B는 최대 9.9톤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은 우주 기술 개발에 뛰어들고 나서부터 로켓 잔해 처리를 방관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앞서 지난해 4월 말에도 중국이 쏘아 올린 인 우주정거장의 핵심 모듈인 '톈허'를 실은 창정 5B 로켓 잔해가 통제가 불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불안감을 높인 바 있다.


또 2020년 5월 발사된 창정 5B 다른 로켓의 경우 지구에 재진입한 뒤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에 일부 잔해가 떨어져 건물이 파손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