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주인 죽은 줄도 모르고 매일 찾아다니던 강아지, 2년 만에 주인 집 앞에서 무지개다리 건너

죽인이 죽었다는 사실을 알 리 없는 녀석은 집 안에서 굶주림을 참아가며 주인이 돌아오길 기다렸다.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주인이 이미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모르고 매일 찾아 헤매던 강아지. 결국 주인과 가장 오랜 시간 함께했던 곳에서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는 중국 정저우에서 많은 이들을 울린 강아지 '두두(Doudou)'의 사연을 소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두두는 자신을 돌봐주던 주인에게 엄청난 충성심을 가진 강아지였다.


주인과 함께 산책도 하고, 공놀이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어느날이었다. 주인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인사이트Weibo


이 사실을 알 리 없는 녀석은 집 안에서 굶주림을 참아가며 주인이 돌아오길 기다렸다.


이 모습을 보고만 있을 수 없던 친척이 두두를 입양했지만 녀석의 마음 속 주인은 단 한 명 뿐이었다.


그래서인지 두두는 친척집을 탈출해 60km 떨어진 새 집에서 주인과 함께 살던 집까지 걷고 또 걸었다고 한다.


이 사실을 알게된 친척도 더 이상 떨어트려놓지 않고 종종 녀석을 돌봐주러 가기만 했다.


인사이트Weibo


그렇게 2년이 흘렀을까. 녀석은 신부전을 앓다 그토록 보고싶어 하던 주인 곁으로 떠났다.


녀석은 주인과 함께 살던 집 앞에서 쓰러져 있어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강아지에게 주인은 한 명 뿐이다", "하늘에서는 주인과 함께 맘껏 뛰어놀길" 등의 댓글을 달며 함께 슬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