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보육원 출신 국가대표 강한 선수 '수술비' 지원해 줬던 정우성

봅슬레이 국가대표 강한이 배우 정우성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인사이트MBC '복면가왕'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봅슬레이 국가대표 선수 강한이 배우 정우성 미담을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인디언 인형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 8인이 등장했다.


이날 1라운드 세 번째는 한 표만과 한 입만의 대결이 펼쳐졌다.


대결 결과 87 대 12로 한 입만이 승리해 2R에 진출했다. 한 표만은 처진 달팽이의 '말하는 대로'를 부르며 복면을 벗었고 그의 정체는 다름 아닌 봅슬레이 국가대표 강한이었다.


인사이트MBC '복면가왕'


강한은 '말하는 대로'를 선곡한 이유로 "현재 25세인데 종목을 바꿀 때마다 주변에서 많은 비난이 있었다. '끈기가 없다'는 말을 들었는데 이 노래 가사대로 뭐든지 해낼 수 있단 마음을 갖고 도전하게 되니 국가대표까지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강한은 보육원에서 20년간 자라왔고 퇴소한 지 5년이 됐다.


이날 강한은 보육원 시절을 언급하며 배우 정우성 관련한 미담도 전했다.


정우성과 친분이 있는 강한은 "고등학교 때 길거리 캐스팅 돼 부산국제영화제에 놀러가 밥도 먹고 그랬는데, 부상 많던 제가 수술비 충당을 못했을 때 (정우성 형이) 수술비를 흔쾌히 지원해주셨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인사이트MBC '복면가왕'


이에 MC 김성주는 "정우성 씨가 '복면가왕' 나오는 거 알고 있냐. 격려 좀 해주셨냐"라며 덧붙였고, 강한은 "알고 있다. '운동이나 해'라고 하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강한은 지난 2월에도 KTV 웹 예능 '꼰대할매'에서 정우성으로부터 수천만 원에 달하는 수술비를 지원받았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당시 강한은 가족 같은 사이인 정우성이 수술비를 몇 천만원씩 계속 지원해주고 있다며 정우성의 미담을 공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ang_han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