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아빠 신해철 젊은시절 사진 보고 "와, 유전자구나" 셀프 감탄한 딸 하연이 (영상)

故 신해철 딸 하연이가 자신과 똑 닮은 아빠의 젊은 시절 사진을 보고 셀프 감탄했다.

인사이트KBS2 '자본주의학교'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故 신해철 딸 하연이가 자신과 똑 닮은 아빠의 젊은 시절 사진을 보며 감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는 하연이가 신해철의 오랜 벗 강영호 작가의 스튜디오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 작가는 '신해철 없는 신해철 사진집'을 기획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고, 하연이는 강 작가와 함께 신해철 오마주 사진을 찍기로 했다.


본격 촬영에 앞서 하연이는 아빠 신해철의 젊은 시절 사진들을 감상하더니 나지막한 목소리로 "와, 유전자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자본주의학교'


스스로 생각해도 아빠와 자신의 얼굴이 '복사 붙여넣기' 수준으로 닮은 수준이라 놀란 것이다.


이후 하연이는 신해철의 생전 무대 의상으로 갈아입고 촬영에 나섰다.


하연이가 신해철의 트레이드마크였던 선글라스를 착용하자 강 작가는 "그냥 신해철이다. 가끔 보면 섬뜩할 때가 있다. 얘한테 말 놓기가 힘들다"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자본주의학교'


신해철의 아내도 신해철과 하관까지 똑같은 딸의 비주얼을 보며 "이건 너무하다 너무해"라며 크게 웃어 보였다.


열심히 촬영하던 강 작가는 그리운 사람을 다시 보는 듯한 기분을 느꼈는지 가슴에 손을 올리더니 잠깐 쉬어가기도 했다.


하연이는 신해철의 노래가 울려 퍼지는 스튜디오에서 생전 아빠가 장난스럽게 취했던 포즈를 따라 하며 완벽한 작품을 만들어냈다. 


인사이트KBS2 '자본주의학교'


네이버 TV '자본주의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