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표절 논란으로 '유스케' 하차한 유희열이 팬들에게 남긴 당부의 말

작곡가 유희열이 지난 18일 팬카페에 남겼던 글이 뒤늦게 전해졌다.

인사이트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표절 의혹에 휩싸여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마무리 지은 유희열이 팬카페에 글을 남겼던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유희열은 '유희열의 스케치북' 하차에 앞서 지난 18일 자신의 팬카페 토이뮤직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당시 유희열은 "제작진에게도 준비할 시간이 필요해 늦었지만 이제서야 말씀을 드린다. 여기엔 생계가 걸려 있는 수많은 사람들과 수많은 사정들이 있다. 다방에서도 걱정해 주시고 답답해하셨던 분들도 계셨지만 산다는 건 딱 잘라서 결정하고 바로 해결할 수 없는 일들이 더 많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희열은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적은 제작진과 제작비로 진심을 다해 만드는 소중한 프로그램이다. 유일하게 남은 음악 라이브 토크쇼가 잘 이어질 수 있도록 여러분들께서 지켜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안테나


유희열은 팬들에게 미안함과 애틋함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나이랑 경험이 많다고 모두 다 깊어지는 게 아니란 걸 자신을 돌아보며 절실히 깨닫고 있다"라며 "지난 추억이 모두 날아가 버렸다는 (일부 팬들의) 얘기는 평생 가슴에 흉터로 새기며 살아가겠다. 이건 저의 부족함이지 그 시간 속 여러분은 잘못한 것이 아무것도 없다"라고 했다.


끝으로 유희열은 "안 그래도 힘든 세상, 저까지 힘들게 해드려 죄송하다"라며 "걱정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예전처럼 평범한 안부 인사를 아무렇지 않게 서로 웃으면서 나눌 수 있는 날이 오길 그려본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안테나


한편 유희열은 최근 '아주 사적인 밤' 등의 곡에 대한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유희열은 결국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600회를 끝으로 막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유희열은 "지금 제기되는 표절 의혹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올라오는 상당수의 의혹은 각자의 견해이고 해석일 순 있으나 저로서는 받아들이기가 힘든 부분들"이라고 억울해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