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대세남 손석구와 '닮은꼴'이라며 자신감 드러낸 이천수 (영상)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손석구와 느낌이 비슷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배우 손석구 명대사를 따라 하며 닮은꼴이라고 자랑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이천수가 치타, 구잘, 김혜선과 생일파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천수는 세 사람과 함께한 식사 자리에서 손석구의 '나의 해방일지' 명대사인 "추앙한다"는 이야기를 여러 번 했다.


이에 치타, 구잘, 김혜선은 당황했지만 "오늘 생일이니까 해주자"라고 장단을 맞춰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하지만 계속된 이천수의 '명대사 따라 하기'에 김지혜는 "저 대사를 왜 계속하나. 구씨랑 본인이 닮았다고 생각하나"라고 분노를 표했다.


곧이어 치타는 손석구와 박보검 중 이상형을 고르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치타가 "손석구"라 답하며 "손석구 씨 나오는 영화도 두 번이나 봤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천수는 "내가 느낌은 그쪽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혜선이 "뚫린 입이라고.."라며 분노를 드러내자 이천수는 "내가 만약에 연기를 한다면 저런 역할을 해봤으면 했던 역할이다"라고 '범죄도시2' 속 손석구 캐릭터를 언급했다.


이어 "너 납치된 거야"라며 유명한 손석구의 명대사를 또 한 번 따라 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혜선은 "죄송한데 경찰에 신고 좀 해달라. 이 사람이 누구 납치했다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이버 TV '살림하는 남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