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자문 꺼려졌다던 교수가 마음 바꾸고 드라마에 참여한 이유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자문을 꺼렸던 김병건 교수가 드라마 대본을 읽은 후 마음을 긍정적으로 돌리게 됐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최근 방송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자문을 맡았던 김병건 교수가 드라마 대본을 처음 접했을 당시 심경을 솔직히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는 나사렛대 유아특수교육과 김병건 교수가 출연해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팀에 일조하게 된 비하인드에 대해 공개했다.


이날 김병건 교수는 처음에는 드라마의 자문을 맡는 것이 꺼려졌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병건 교수는 "자폐를 잘 묘사하면 그건 당연한 거고, 잘못 묘사하면 사회적 반향이 크기 때문이다"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자문을 맡기 망설였던 김병건 교수가 마음을 바꾸게 된 것은 드라마의 대본을 읽고 난 후였다.


대본을 읽은 김병건 교수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사회적으로 자폐에 대한 인식을 상향시키는 데 도움이 되겠다고 생각했다.


결국 김병건 교수는 자폐 스펙트럼의 인식 변화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해당 드라마의 자문을 맡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그에게는 또 다른 어려움이 존재했다. 극중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앓고 있는 우영우라는 캐릭터를 구축하는 방식이다.


인사이트나무엑터스


김병건 교수는 "캐릭터를 드라마에 맞게 표현할 것인지, 다큐멘터리적으로 표현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라며 조심스러웠던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기존에 자폐를 표현했던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캐릭터들이 자폐를 정형화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를 들면 꼭 도움만 받아야 되고, 불편한 것만 있고, 그런 것들이 많이 부각됐던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고심 끝에 김병건 교수는 예술 작품에서 보편적으로 표현됐던 자폐 스펙트럼 특징과는 다르게, 자폐 스펙트럼 장애의 다른 측면을 보여줄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였다.


김병건 교수는 "(자폐 스펙트럼 장애에 대한) 제도적 지원보다 사회적 시선의 변화가 가장 중요하다. 서로가 상대방을 보면서 한 발자국씩 다가가야 하고, 이게 가능하기 위해서는 '다름'에 대한 이해가 선행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