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프링글스' 한통 먹고 '폭식' 했다며 자책한 걸그룹 멤버 (영상)

그룹 'ITZY'의 멤버 채령이 폭식했던 남다른 경험을 털어놨지만 공감을 사지 못했다.

인사이트YouTube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늘 소식을 하는 'ITZY' 멤버 채령이 폭식했던 경험을 털어놨지만 공감을 사지 못했다.


지난 22일 이영지가 진행하는 유튜브 웹 예능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에는 채령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선글라스를 쓰고 등장한 이영지는 "어제 내가 폭식을 해서 부었다"라며 눈을 가린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영지는 날씬한 채령에게 "폭식해 본 적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채령은 당연하다는 듯 "엄청 많다"라고 대답했다.


주로 어떤 음식을 폭식하냐는 질문에 채령은 "강냉이 한 봉지를 다 먹어본 적 있다. 또 프링글스 과자 한 통을 다 먹어본 적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영지는 채령이 프링글스 과자 한 통을 다 먹은 것이 폭식이라고 말하자 어이없어했다.


하지만 채령은 재차 "프링글스를 한 번에 다 먹어봤냐. 한 통에 500칼로리인 거 아냐"라고 이야기했고, 이영지는 계속해서 공감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늘 소식을 하는 채령과 식탐이 많은 이영지의 폭식 기준은 생각보다 많이 달랐다.


이영지는 "내가 조금 슬퍼지는 게 뭐냐면 '이채령 진짜 많이 먹는다'라고 한 게 내 한 끼 식사다"라고 씁쓸해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러자 채령은 포기하지 않고 "위 모양이 그대로 보일 정도로 폭식한 적도 있다. 수박 반 통 먹었다. 과자 세 봉지도 먹어봤다"라고 반박했다.


여전히 채령의 폭식 기준을 이해 못 한 이영지는 "어쩌라는 거냐. 그걸 왜 못 먹냐. 나는 제발 세 봉지만 먹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인사이트YouTube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YouTube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