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라방 중 "가수하기 싫다, 쉬고 싶다" 오열해 팬들 걱정 쏟아지자 비비가 올린 해명글

갑작스러운 눈물에 팬들의 걱정이 쏟아지자 비비가 해명글을 올렸다.

인사이트Instagram 'nakedbibi'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가수 비비가 인스타 라이브 방송 도중 빡빡한 스케줄로 인한 피로감을 호소하며 눈물을 흘렸다.


항상 밝은 모습을 보여줬던 그녀의 갑작스러운 눈물에 팬들의 걱정이 쏟아지자 비비는 해명글을 올렸다.


지난 22일 비비는 자신의 SNS를 통해 "너무 놀라신 분들이 많은 것 같아서 다시 한번 글로 올리고 싶습니다. 갑자기 걱정 끼쳐드려 정말 정말 죄송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세상을 놀라게 할만한 앨범을 작업하고 동시에 좋은 콘텐츠도 준비하면서 번아웃 비슷한 게 온 것 같다"라며 "완벽한 모습으로 나타나고 싶었던 제 욕심이 너무나도 컸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nakedbibi'


비비는 "많이 놀라셨겠지만, 부디 큰 걱정은 거두어 달라"라며 "형서답게! 끝까지 힘차게 마무리해서 멋진 작업물로 곧 찾아뵙겠다"라고 인사했다.


또한 이 일로 일부 누리꾼들에게 비판을 받고 있는 타이거JK와 윤미래에 대해서는 "제가 힘들 때 가장 큰 힘이 되어주는 사람들"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먹고 싶은 것 또 하고 싶은 게 있다면 어떻게 해서든 이루어주는 우리 식구들 항상 고마워요. 제 철없는 부분마저 이해해 주셔서 고마워요"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비비의 눈물에 대해 소속사 측은 "라이브 방송에서의 대화 도중에 감정이 북받쳤던 것 같다"라며 "소속사와 스케줄과 관련해 커뮤니케이션 쪽으로 문제가 있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nakedbi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