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8 28℃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28 28℃ 부산
  • 30 30℃ 제주

표절 논란으로 13년 만에 '유스케' 하차하는 유희열이 마지막 방송에서 전한 인사 (영상)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마지막 방송을 했다.

인사이트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마지막 방송을 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유스케)'에서는 씨스타, 거미, 폴킴 등이 출연했다.


오프닝에서 유희열은 "처음 시작할 때 제 나이가 39살이었더라. 그때만 해도 30대였는데 벌써 52살이 됐다. 13년 3개월이 지나서 오늘로써 600회를 맞이했다. 전부 여러분 덕분이다.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그동안 보내주신 감사의 의미를 담아서, 사실 오래전부터 600회 특집을 준비해왔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자들의 무대가 끝난 후 다시 한번 마이크를 잡은 유희열은 "오늘 600회를 끝으로 여러분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드리게 됐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지난 13년 3개월 동안 찾아와주신 뮤지션 분들, 관객 여러분들, 시청자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렇게 무대 조명 아래서 서 있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그림자처럼 계시는 모든 스태프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공을 돌렸다.


마지막으로 "이 소중한 무대가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도록 응원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며 "이 귀한 자리 함께할 수 있어서 진심으로 영광이었다. 지금까지 저는 유희열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네이버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