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라방 중 "가수하기 싫다, 쉬고싶다" 오열한 비비에 소속사 측이 밝힌 입장 (영상)

가수 비비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울음을 터트려 화제가 되자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이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안태현 기자 = 가수 비비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라이브 방송 중 피로감을 호소하면서 눈물을 보인 가운데, 소속사 측은 "앨범 준비 과정에서의 스트레스로 인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21일 비비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도중 스케줄(일정)에 대한 피로감을 호소하면서 "나는 낮잠도 자고 싶고, 휴식도 취하고 싶은데 그럴 수가 없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비비는 "팬들은 내가 얼마나 힘들게 일하는지 모를 것"이라며 "아티스트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라이브 방송 후 해당 부분이 녹화된 영상이 여러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게 됐고, 일각에서는 비비가 너무 바쁜 스케줄에 대해 호소한 것이 아니냐라는 걱정을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22일 뉴스1에 "비비가 최근에 정규 앨범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다소 스트레스가 있었고 라이브 방송에서의 대화 도중에 감정이 북받쳤던 것 같다"라며 "소속사와 스케줄과 관련해 커뮤니케이션 쪽으로 문제가 있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비비 역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의 상황을 설명하는 글을 갈무리한 사진을 게시하면서 해당 상황에 대해 해명했다.


비비가 갈무리한 글에는 "비비는 자신이 무리하게 과로를 하고 있고 피곤과 스트레스 때문에 한 행동에 대해 오해를 풀고 싶어 한다"라며 "그녀는 창작자로서 완벽주의자이며 다가오는 앨범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싶어한다, 그게 쉬지 않고 일해왔던 이유로 이건 소속사에 의해 강요되지 않는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YouTube 'IG LIVE 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