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파격 노출에 선정성 논란 일었던 '에덴', 시즌2 나온다

한국판 '투 핫!'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iHQ '에덴'의 시즌 2 제작이 확정됐다.

인사이트iHQ '에덴'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화제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시즌 2가 제작된다.


22일 채널 iHQ 측은 "'에덴'의 시즌 2 제작을 확정했다"라고 밝혀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제작진은 시즌 1에 보내주신 관심을 시즌 2로 이어갈 수 있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오는 26일부터 iHQ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시즌 2 참가자 모집이 시작된다.


인사이트iHQ '에덴'


제작진은 "본능의 땅 '에덴'에서 진정한 사랑을 찾고 싶은 청춘 남녀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에덴'은 일반인 남녀 출연진이 본능적으로 끌린 상대방의 조건을 하나씩 추리해가며 진정한 사랑을 찾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방송을 시작한 '에덴'은 베드 데이트와 같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장치를 선보이며 한국판 '투 핫!'이라는 별칭으로 불렸다.


인사이트iHQ


다만 '에덴'은 여러 논란을 야기하기도 했다.


이성 간 서로 몸을 과도하게 터치하는 부분이나 폭력 전과가 있는 양호석이 나온 것 등 때문이다.


'에덴'은 현재 후반부로 접어들며 청춘 남녀 9인의 예측불가 러브라인을 보여주고 있다.


시즌 2에는 어떤 참가자들이 모여 진정한 사랑을 찾아갈 것인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