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고등래퍼' 윤병호, 중학생 때부터 마약 복용..."1억 2천만원 돈 탕진" (영상)

래퍼 윤병호가 또 한 번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체포된 사건이 조명됐다.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래퍼 윤병호가 또다시 마약에 손댔다가 구속된 사건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최근 윤병호가 자택에서 대마초와 필로폰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된 사건을 조명했다.


윤병호는 지난 9일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체포됐다. 윤병호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1g과 주사기 4개도 압수됐다.


이후 머리카락을 채취해 진행된 간이 검사 결과 윤병호에게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윤병호는 지난 2020년 마약 복용 사실에 대해 자수한 바 있다.


당시 윤병호는 중학생 때부터 약물 중독 상태였지만 지금은 모두 끊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윤병호는 여태까지 마약에 1억 2천만 원 정도를 썼다고 전하기도 했다.


지금껏 각종 방송에 출연해 이러한 사실을 얘기하며 마약의 위험성에 대해 꾸준히 목소리를 내온 윤병호가 또 한 번 마약으로 구속되자 팬들의 실망감은 컸다.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윤병호를 상담한 마약 중독 전문 상담사는 "윤병호 씨가 저랑 상담을 그만둔 지가 두어 달"이라며 "병원 입원해서 치료를 같이 해보자고 했는데 의견이 안 맞았다. 그 친구는 혼자 할 수 있다는 생각이 컸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윤병호가 나이도 너무 어려 안타까웠다는 상담사는 "가장 문제가 됐던 건 처방이 되는 의료용 항정신성의학품을 굉장히 많이 하고 있었다"라고 얘기했다.


한편 2000년생 올해 나이 23살인 윤병호는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하며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네이버 TV '연중 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