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한 번은 만나보고 싶었습니다"...태수미 변호사가 '친모'인 거 알고 찾아간 우영우 (영상)

박은빈이 자신을 낳아준 친엄마가 누군지 알게 됐다.

인사이트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박은빈이 자신을 낳아준 친엄마가 누군지 알게 됐다.


21일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는 우광호(전배수 분)가 우영우(박은빈 분)에게 친엄마가 누군지 알려주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광호는 태산으로 이직하겠다는 우영우의 말에 거기는 안 된다며 태수미(진경 분) 변호사의 신분을 밝혔다.


대학교 시절 서로 사랑하는 사이였던 우광후와 태수미는 확연히 다른 집안 차이로 헤어지게 됐는데, 그 과정에서 우영우를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인사이트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우광호는 배 속 아이만 낳아주면 법과는 전혀 상관없는 삶을 살며 절대 눈에 띄지 않겠다고 애원했고 약속대로 영우를 홀로 키워왔다.


엄마인 줄 모르는 상태로 태수미와 가까워지는 게 걱정된 우광호는 영우에게 태수미가 친모라는 사실을 밝힐 수밖에 없었던 것.


모든 사실을 알게 된 후 우영우는 태수미를 찾아가 "저는 우광호 씨의 딸입니다. 저를 알아보지 못하시겠습니까?"라고 물었다.


우영우는 "저는 한바다를 떠날 생각이었습니다. 태산에서 저를 받아준다면 이직하고 싶었어요"라며 "하지만 이제 태수미 변호사님이 누구인지 알게 되었고 태산으로 올 수는 없을 거 같습니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네이버 TV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어 "아버지한테서 독립해 진짜 어른이 되고 싶어서 한바다를 떠나려고 한 건데 기껏 아버지를 떠나 어머니의 회사로 갈 수는 없으니까요"라며 스카우트 제의를 거절했다.


덧붙여 "그것도 나를 낳았지만 나를 버렸고, 지금도 날 전혀 알아보지 못하는 그런 어머니한테요"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우영우의 깜짝 고백에 놀란 태수미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고, 태수미에게 사실을 말하는 우영우 역시 눈에 눈물이 맺혔다.


한참 동안 말없이 눈물을 흘리던 태수미는 "나를 원망했니?"라고 힘겹게 말을 꺼냈고, 우영우는 "좋았습니다. 한 번은 만나보고 싶었어요. 만나서 반가웠습니다"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서로 애절한 표정으로 눈문을 흘리며 모녀 관계임을 알게 된 두 사람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함께 슬픔을 나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