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우영우' 공짜로 훔쳐보는 중국에 "이제 中당국 나설 때" 일침 날린 서경덕 교수

성신여자대학교 교수 서경덕이 중국의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불법 유통을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중국의 한국 작품 불법 유통에 대해 꾸준히 분노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성신여자대학교 교수 서경덕이 이번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21일 서경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중국의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불법 유통을 지적했다.


서경덕은 "최근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중국에서 또 몰래 훔쳐보는 불법 유통이 만연하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도둑 시청도 어이없는데 중국 최대 콘텐츠 리뷰 사이트인 더우반에서는 자신들끼리 평점을 매기고 리뷰는 이미 2만 건 이상을 올렸다고 한다. 중국 매체인 시나도 중국 현지에서 한국 드라마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고 보도했으며 한 누리꾼이 만든 팬계정은 3만여 명에 달하는 팔로워를 보유하기도 했다"라고 얘기했다.


인사이트더우반


서경덕은 중국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몰래 훔쳐보면서 할 건 다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서경덕은 "최근에는 불법 유통 경로가 너무 다양해지면서 국내에서는 단속이 어렵다고 한다. 그리하여 국내외 OTT 업체들은 사설 모니터링 업체 등을 활용해 대응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경덕은 이제 중국 당국이 나서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kyoungduk'


서경덕은 "지난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당시 올림픽 마스코트인 빙둔둔에 관한 지적재산권 보호 및 불법 유통을 막기 위해 중국 당국은 엄격한 단속을 진행했다"라며 "이처럼 중국 당국이 모르는 게 아니다. 알면서도 지금까지 안 해왔던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니 이제부터라도 중국 당국은 다른 나라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법을 배우고 반드시 행동으로 보여줘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경덕은 지난해에도 넷플릭스가 정식 서비스되지 않는 중국에서 '오징어 게임', '지옥' 등의 불법 다운로드가 성행하자 비판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