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산다라박, 김숙 못 만나 '47kg→37kg' 살 빠졌다 토로 (영상)

가수 산다라박이 다시 37kg까지 살이 빠졌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흥마늘 스튜디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산다라박이 살이 빠져 다시 30kg대 몸무게가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에는 '밥 맛 없는 언니들' 두 번째 에피소드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연예계 대표 '소식좌' 산다라박과 박소현은 개그우먼 김숙을 만나 '먹방'에 나섰다.


이날 산다라박은 "숙언니 못 만나니까 제가 살이 빠졌다"라며 체중 감량 사실을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흥마늘 스튜디오'


그러자 김숙은 "뭐 어떻게 된 거야? 너 37kg로 갔니 너?"라고 물었다.


산다라박의 긍정 대답에 김숙은 "내가 3년 공을 들여서 40kg 중반을 만들어 놨는데"라고 안타까워하며 리얼 짜증 표정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산다라박은 "'비스' 찍을 때, 한창 뒤뚱거릴 때가 47kg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더했다.


김숙은 옆에 있던 박소현에게는 "언니는 왜 말랐어?"라고 물었고, 박소현은 "난 여름에는 원래 또 조금 빠져. 여름에는 음식이 가벼우니까"라고 답해 또 한 번 김숙을 뒷목 잡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흥마늘 스튜디오'


YouTube '흥마늘 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