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비번' 공유 사용자에 '추가 요금' 4000원 부과한다

인사이트9to5mac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비밀번호를 공유하며 가족 혹은 연인과 넷플릭스를 함께 보는 이들이 많다.


그런데 앞으로는 이렇게 여러 명이서 한 계정으로 넷플릭스를 시청하려면 새롭게 추가된 '홈 추가' 기능으로 추가 요금을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영국 BBC는 넷플릭스는 중남미 5개국에서 계정을 공유할 수 있는 구독 모델인 '홈 추가' 기능을 테스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넷플릭스는 지난 4월, 11년 만에 처음으로 구독자 감소를 기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넷플릭스는 "전 세계적으로 1억 가구 이상이 넷플릭스에 구독료를 내지 않고 시청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라면서 "친구나 가족과 비밀번호를 공유하는 유저들을 단속하겠다"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홈 추가' 기능을 출시하고 매달 2.99달러(한화 약 3,900원)의 추가 요금을 지불하도록 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홈 추가' 기능은 아르헨티나,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도미니카 공화국 등 남미 5개국에서 시험 중이다.


'홈 추가' 기능을 이용하는 고객은 주택 1채당 월 2.99달러(아르헨티나 1.7달러)를 추가로 내야 한다.


베이식 요금제 회원의 경우에는 다른 가구 1곳을, 스탠더드 가입자는 2곳을, 프리미엄 가입자는 최대 3곳을 추가할 수 있다.


BBC는 넷플릭스가 비밀번호 공유에 따른 추가 요금 대상 지역을 전 세계로 확대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최근 광고를 시청하는 대신 월 구독료를 낮출 수 있는 '광고 시청 요금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