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사람들이 딸 하대 못 하게 일부러 "은혜씨" 존칭 써서 부르는 '우블스' 정은혜 엄마

미술인 겸 배우 정은혜의 어머니가 딸을 생각하는 애틋한 마음이 뭉클함을 안겼다.

인사이트KBS1 '아침마당'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를 통해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미술인 겸 배우 정은혜의 어머니가 딸을 존중하는 마음이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1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정은혜와 그의 아버지이자 영화감독인 서동일 씨, 정은혜의 어머니이자 만화가인 장차현실 씨가 출연했다.


이날 정은혜는 최근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이 많아졌다고 뿌듯해하며 인기를 실감했다.


서동일 씨 역시 딸의 인기를 실감하며 "은혜 씨는 사람을 만나면 에너지를 받는다. 몸이 힘들어도 좋아한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KBS1 '아침마당'


방송 녹화 도중 관심을 모은 건 딸을 부르는 서동일 씨와 장차현실 씨의 호칭이었다.


서동일 씨와 장차현실 씨는 정은혜에게 꿋꿋이 존칭을 사용하며 '은혜 씨'라고 불렀다.


이에 대해 장차현실 씨는 "은혜 씨가 20살이 넘었는데 밖에 같이 나가면 사람들이 약간 하대하고 어린아이 취급을 한다. 그래서 '나부터 은혜를 어른처럼 대하자'라고 생각해 은혜 씨라고 부른다"라며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어 장차현실 씨는 "은혜 씨라고 부르면 본인도 어른처럼 생각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한다. 그래도 작가님이라는 호칭을 제일 좋아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KBS1 '아침마당'


또한 장차현실 씨는 정은혜가 그림을 그린 후 긍정적인 변화를 겪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사회적 관계가 단절된 후 위축되면서 퇴행이 왔었다. 그런데 그림을 그리면서 사람을 만나고 눈을 마주치고 난 후 틱이나 조현병 증상도 사라졌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은혜는 지난달 방영 종료한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이영옥 역으로 분해 배우 한지민과 호흡을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