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8 28℃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남편이 힘들게 집안일·요리하는데도 오후 2시까지 잠만 자는 '베짱이' 아내 (영상)

부지런하게 집안 일과 요리를 전담하는 남편을 보고도 게으르게 누워만 있는 아내의 사연이 그려졌다.

인사이트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개미처럼 성실한 남편과 베짱이처럼 게으른 아내의 사연이 보는 이들을 답답하게 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에서는 결혼 4년 차 안주영, 김수연 부부가 출연해 고민을 나눴다.


VCR을 통해 공개된 두 사람의 모습은 극과 극으로 나뉘어 눈길을 끌었다.


성실하고 부지런한 성격의 안주영 씨는 아침 일찍 일어나 빨래, 청소, 설거지 등 집안일을 모두 전담했다.


김수연 씨는 안주영 씨가 청소를 끝낸 후 식사를 준비할 때까지도 잠만 잘뿐 침대에서 일어나지 않았다. 오후 2시쯤 잠에서 깬 김수연 씨는 요리하는 남편을 보고도 거실 소파에 누워 휴대폰만 바라봤다.


인사이트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소파와 한 몸이 된 김수연 씨는 요리 중인 안주영 씨에게 보조 배터리를 가져다 달라고 요구하기까지 했으며 "국에 간을 해라. 음식이 어떻게 되고 있나 맛을 봐라. 내가 간을 볼 테니 갖다 달라"라며 잔소리를 멈추지 않았다.


요리를 마친 안주영 씨가 식사할 준비를 부탁하자 김수연 씨는 "안 하겠다. 나는 몸이 좀 안 좋아서 네가 좀 다 해달라"라고 핑계를 대며 떠넘겼다.


안주영 씨는 "왜 항상 몸이 안 좋다고 하냐. 내가 (집안일을) 너무 많이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고, 김수연 씨는 "많이 해주면 안 되냐. 나는 (집안일을 하는 게) 늘 안 괜찮지만 너는 늘 괜찮다고 하지 않느냐"라고 되받아쳐 충격을 안겼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안주영 씨는 "신혼 초에는 아내를 사랑하니까 내가 집안일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는 열심히 집안일을 해도 아내한테 잔소리나 꾸지람만 들으니까 힘들어졌다"라고 토로했다.


뿐만 아니라 김수연 씨가 안주영 씨에게 과도하게 의존하는 모습이 그려져 놀라움을 더했다. 안주영 씨와 함께 시장에 방문한 김수연 씨는 남편이 잠깐 자리를 비우자 안절부절못하며 혼자 음식을 구매하는 것조차 어려워했다.


인사이트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겨우 계산을 마친 김수연 씨는 다시 돌아온 남편을 보자마자 "어디 갔었냐. 왜 나 혼자 사게 하느냐. 짜증 난다"라고 발끈하며 혼자 남겨진 것에 대해 불쾌해했다.


서운함이 풀리지 않은 김수연 씨는 집에 와서조차 안주영 씨에게 "왜 나를 신경을 안 쓰냐. 없는 사람 취급하는 것 같다. 혼자 다닐 거면 왜 같이 나가자고 했냐"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를 본 오은영 박사는 "남편이 갑자기 사라진 게 아니라 잠깐 어디 다녀오겠다고 얘기를 하고 자리를 비웠다. 김수연 씨는 어린아이냐. 시장에서 본 김수연 씨의 모습은 유기된 유아의 모습이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한 오은영 박사는 김수연 씨에게 "뭔가 불편해지면 타인의 의도를 의심하시는 것 같다. 본인을 속였다고 생각한다. 여기에 맞출 수 있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라고 따끔하게 충고했다.


게다가 오은영 박사는 두 사람을 보며 "많은 부부들이 출연했지만 이제까지 부부 중에 문제가 가장 심각하다. 두 분은 집이라는 공간을 공유할 뿐 함께 하는 게 하나도 없다. 요리, 청소, 취침, 기상도 함께 하지 않는다. 매우 심각한 문제다"라고 진단했다. 다른 MC들 역시 고개를 끄덕이며 안주영, 김수연 부부를 안타까워했다. 


인사이트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네이버 TV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