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가족여행 간 적 없어"...집순이 아내랑 사는 '결혼 16년차' 남편의 고충 (영상)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한 의뢰인이 결혼 16년 차인데 아직 가족 여행을 가보지 못했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아내가 외출하는 것을 싫어해 가족 여행을 한 번도 간 적이 없다는 한 남성의 사연이 관심을 모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40대 손병운 씨가 출연해 고민 상담을 요청했다.


결혼 16년 차인 손병운 씨는 "아내가 결혼하고 집 밖을 잘 안 나가려 한다. 집에 있는 게 제일 편하다고 하더라. 그래서 아직 가족 여행 경험도 없다"라고 토로했다.


아내와 달리 외향적인 손병운 씨는 혼자 여행하는 것보다 가족이 다 같이 여행을 떠나 추억을 남기고 싶어 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심지어 손병운 씨는 가족끼리 사이는 좋지만 아직 제대로 된 완전체 가족사진도 없다고 토로했다.


손병운 씨는 "연애 때도 아내는 교외로 잘 안 나갔다. 한 번은 일 때문에 같이 제주도에 방문했는데 3박 4일 동안 아내는 리조트 안에만 있더라"라고 호소했다.


게다가 손병운 씨는 중학교 2학년인 아들 역시 아내와 성향이 비슷해 집에서 쉬는 걸 더 선호한다고 말했다.


손병운 씨가 이토록 가족끼리 추억을 애틋하게 남기고 싶어 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20대 때부터 검도장을 운영해온 그는 결혼 초반에 금전적으로 힘들어 일에만 몰두하다 보니 가족끼리 다 같이 시간을 보낼 여유가 없었던 것이다.


손병운 씨는 아이에게 유년기 시절 추억을 많이 만들어주지 못했었다며 속상해했다.


MC를 맡은 서장훈은 "그래도 가족의 개인 취향도 존중해 줘야 한다. 취지는 정말 좋지만 꼭 어디 여행을 가서 사진을 남겨야만 행복한 게 아니다. 여행을 가서 행복한 가족도 있지만 여행을 좋아하지 않는 가족은 여행을 가는 일이 행복한 게 아니다"라고 충고했다.


개그맨 이수근 역시 "추억을 강제로 남기는 것보다는 자연스레 남기는 게 좋다"라며 아내를 위해 조금만 더 기다려주라고 따뜻하게 조언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네이버 TV '무엇이든 물어보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