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유희열 옹호 나선 평론가 "표절 아냐...김태원이 치명적 말실수"

작곡가 유희열의 표절 의혹들과 관련해 대중음악평론가 정민재가 코드 진행 일부가 겹친다고 해서 표절이라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안테나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대중음악평론가 정민재가 작곡가 유희열의 표절 의혹들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지난 18일 정민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희열이 이날 발표한 표절 의혹 관련 입장문을 공유하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정민재는 "논란이 필요 이상으로 과열되는 것 같아 괜히 보태고 싶지 않았지만 인터넷을 떠도는 표절 의혹에 공감하지 않는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코드 진행 일부가 겹친다고 해서 표절이라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민재는 "원곡자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면 모를까, 찰나의 음표 진행 몇 개가 겹치는 것도 표절이 되지 않는다. 높낮이와 속도를 조정해서 비슷하게 들리는 곡 또한 마찬가지다. 내 귀에 비슷하게 들린다고, 내 기분이 나쁘다고 표절이 될 수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정민재는 처음 유사하다고 논란이 된 '아주 사적인 밤'과 'aqua'에 대해 "유희열과 류이치 사카모토의 말처럼 '메인 테마의 유사성'이 느껴지는 정도다. 말 그대로 메인 테마가 닮았다는 것"이라며 "이 역시 표절과는 다르다. 그렇기에 원곡자 역시 유사한 것은 인정하나 표절은 아니며 후속 조치가 필요치 않다고 한 것"이라고 전했다.


정민재는 앞서 가수 김태원이 유희열의 표절 의혹들과 관련해 "8마디가 흐트러짐 없이 똑같다. 표절은 병"이라고 한 것을 지적하기도 했다.


실제로 두 곡의 8마디가 결코 똑같지 않다는 정민재는 "'8마디가 흐트러짐 없이 똑같다'라는 말을 구태여 하는 건 스스로 우스워지는 꼴일 뿐만 아니라 원곡자를 모욕하는 것이기도 하다. 닮았다는 말과 흐트러짐 없이 똑같다는 말의 무게감은 천지차이다. 김태원 씨는 음악인으로서 치명적인 말실수를 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민재는 유희열의 대응이 아쉽다고 전했다.


정민재는 "일부 닮은 부분은 있지만 서로 다른 곡이라는 것을 분명히 해야 했다. '순수 창작물로 생각했지만 두 곡의 유사성은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라는 식으로 말하니 마치 표절을 인정한 것 인양 기사들이 퍼졌다. 여기서부터 이미 바로잡긴 어려워졌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인사이트안테나


그는 "누리꾼은 그 즉시 그동안 자신의 귀에 비슷하게 들리던 곡들을 끌고 와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라며 "일부 비슷하게 들리는 곡도 있었지만 표절이라고 할 만큼 일치하는 곡은 없었다. 원곡자가 문제를 제기한다면 모르겠으나 그 정도 유사성으로 권리 다툼까지 가는 경우는 드물다"라고 했다.

 

정민재는 '아주 사적인 밤'의 유사성까진 인정하나 지금 제기된 의혹 중 상당수는 누리꾼의 광기처럼 느껴진다고도 밝혔다.


한편 유희열은 자신을 둘러싼 표절 의혹들에 결국 13년여간 진행해 온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600회를 끝으로 마무리된다고 전했다.


유희열은 "지금 제기되는 표절 의혹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올라오는 상당수의 의혹은 각자의 견해이고 해석일 순 있으나 저로서는 받아들이기가 힘든 부분들"이라고 억울해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