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감탄스럽다"...실제 부장판사 출신 작가가 '우영우' 보고 극찬한 이유

부장판사 출신 문유석 작가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극찬해 화제를 모은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자폐스펙트럼장애가 있는 변호사 우영우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부장판사 출신 문유석 작가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극찬해 화제를 모은다.


문유석 작가는 저서 '판사유감', '개인주의자 선언'으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고, 이후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JTBC), ‘악마판사’(tvN) 등을 집필했다.


문유석 작가는 지난 15일 본인의 페이스북 계정에 "'우영우'의 미덕은 담백함"이라며 5화와 6화의 장면들을 언급했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사이트문유석 작가 페이스북


문 작가는 "'너는 봄날의 햇살 최수연이야' 씬(장면)의 그 감동적인 영우의 긴 대사가 끝난 뒤, 수연은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다만 눈물을 애써 참으며 벅차오르는 감정을 갈무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드라마가 감정을 절제하니 시청자의 감정은 더 고조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6화에서 정명석 변호사(강기영 분)의 상황을 그려낸 방식도 "씬이 너무 감탄스럽다"고 칭찬했다.


문 작가는 "감동적 연설을 하지 않고 버럭 화내지 않는다. '수십억원짜리 사건만큼 열심히'라고 후배들에게 멋진 멘트를 날리지도 않는다. '수십억 사건...처럼은 아니지만'이라며 흘리고는 그래도 열심히 하잔다. 그래서 더 뭉클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실 직장인이 가질 수 있는 최소한의 선의이기 때문이다. 더 공감가고 신뢰가 간다"고 평가했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그는 "숱한 천만영화 감성과 차별화되는 이 담백함과 절제가 오히려 더 큰 공감을 얻고 있는 것 같다. 콘텐츠 소비자들의 감성은 이미 바뀌었으니 제작자들은 제발 신파 강박을 놓아주시라"고 글을 끝맺었다.


문 작가는 지난 3일에도 이 드라마에 대해 "사랑스럽고 사랑스럽고 사랑스럽다. 박은빈 만세"라며 "꼰대인 줄 알았는데 의외로 바로 잘못을 솔직히 인정하고 사과하는 로펌 상사 캐릭터도 너무 사랑스럽다. 현실에 드물어서 그런가 보다. 착하고 좋은 이야기인데 강박적 pc에 빠져있지 않고 디테일들이 살아있다. 기대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박은빈 분)의 대형 로펌 생존기로 감동적이라는 등의 입소문을 타 많은 시청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회 0.9%로 출발해 6회 9.6%로 수직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