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아빠 닮아 작을까봐 걱정"...아들 발언에 대한민국 '평균'이라며 발끈한 정태우 (영상)

배우 정태우가 아빠 키를 물려받을까 걱정하는 아들에게 위로를 건넸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배우 정태우가 자신의 키를 닮을까 걱정하는 아들에게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정태우의 단란한 가족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정태우의 아들 하준 군은 동생과 함께 거실에서 키 크는 운동과 스트레칭을 했다.


갑작스레 키 크는 운동을 하는 아들이 의아했는지 정태우의 아내 장인희 씨는 "키에 대한 고민이 있는 거냐"라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하준 군은 "내가 2차 성징이 빨리 왔는데, 2차 성징이 오면 키도 빨리 멈춘다고 하더라. 그리고 아빠가 키가 작지 않느냐"라고 고민을 털어놓으며 아빠의 키를 닮을까 봐 염려했다.


이어 하준 군은 "아빠보다 10cm는 더 크고 싶다. 180cm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때마침 정태우가 거실로 나왔다. 


장인희 씨는 "오빠가 키가 너무 작아서 (하준이가) 키 안 클까 봐 걱정한다"라며 아들의 성장 고민을 대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아들의 마음을 알게 된 정태우는 "무슨 소리냐. 나 대한민국 평균 키다. 남자 평균 키는 172.5다"라며 발끈했다. 


실제로 정태우의 프로필상 키는 173cm다.


그러면서 정태우는 "어렸을 때부터 배우 생활하면서 밤도 많이 새우고 끼니를 잘 못 챙겨 먹었다. 스트레스도 많았다. 그래서 한창 커야 할 때 키가 못 컸던 것 같다"라며 키가 클 수 없는 환경에서 자랐다고 설명했다.


정태우는 성장을 고민하는 아들에게 "나는 잠을 많이 못 자서 못 큰 거다. 하준이는 충분히 키 클 수 있다. 아빠 키 안 닮을 거다"라고 위로해 주기도 했다.


※ 관련 영상은 2분 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