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하석진 "촬영 중 협의없이 여배우 엉덩이 터치...감독이 몰래 시켰다" (영상)

배우 하석진이 CF를 찍다가 여배우의 동의 없이 스킨십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하석진 HA SEOK JIN'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하석진이 CF를 찍다가 여배우의 동의 없이 스킨십을 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15일 하석진의 유튜브 채널에는 '나무위키'에 올라와 있는 이력을 보고 추억을 회상하는 그의 모습을 올라왔다.


하석진은 광고를 많이 찍었다며 정식 데뷔 전인 2005년에도 대한항공 CF를 촬영했다고 말했다.


당시 해당 CF를 찍고 600만~800만 원 정도를 받았다는 하석진은 학생 때라 매우 기뻤다고 해맑게 이야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오리온 '고소미' CF


연예계 진출을 결정하고 소속사에 들어간 후 하석진은 배우 한다감과 함께 과자 CF도 찍었다.


하석진은 "한다감이 우리 회사였다. (한다감이) 날 '끼워 팔기'로 넣어줬던 거 같다. 그 전에도 한다감 누나랑 뮤직비디오를 찍었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과자 CF를 찍을 때 하석진은 한다감과 과감한 스킨십을 해야 했다.


하석진은 "(CF에서) 한다감이 나한테 뽀뽀를 하면 내 손이 엉덩이 쪽으로 올라간다. 사실 내가 의도한 게 아니라 당시 촬영 감독님이 귓속말로 지시한 거였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하석진 HA SEOK JIN'


이를 몰랐던 한다감은 CF를 찍은 후 갑자기 합의되지 않은 스킨십을 한 하석진에게 "너 내 엉덩이에 손 올렸더라?"라고 물었다.


하지만 신인이었던 하석진은 당시 감독이 시켰다고 진실을 말하지 못했다. 


하석진의 이야기를 옆에서 듣고 있던 유튜브 제작진은 "고소당할 뻔했다"라고 지적했다.


하석진도 "그랬네"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YouTube '하석진 HA SEOK J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