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내가 '신내림' 안 받으면 자식에게 간다고"...배우 정호근이 '무속인'으로 살게된 슬픈 사연 (영상)

무속인이 된 배우 정호근이 오은영 박사를 찾아 남다른 고충을 토로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신내림을 받은 배우 정호근의 가슴 아픈 사연이 공개됐다.


15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무속인이 된 지 8년 차가 된 정호근이 오은영 박사와 만남을 가진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정호근은 무속인이 된 후 직업에 대한 편견과 오해를 많이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호근은 무속인이 되자마자 흩어진 인연들이 많았으며 드라마 캐스팅마저 끊겨버렸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뿐만 아니라 다양한 작품으로 30년 간 배우로서의 삶을 이어오던 정호근은 이유 없이 손가락질받는 무속인이 돼 뼈저리게 외로웠다고 고백했다.


정호근은 "내가 (신을) 받지 않으면 자식들에게 내려간다고 하더라"라며 신내림을 받아야만 했던 사정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먼저 떠나보낸 첫째 딸과 막내아들을 언급하며 죄책감에 죽음을 선택하려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놀랍게도 정호근이 신내림을 받은 후엔 자녀들이 별 탈 없이 살아갔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또한 정호근은 이날 "(무속인으로서) 힘든 이야기만 듣고 사니 삶이 지친다"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누군가의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 그치지 않고 몸소 영적 기운을 느끼면서 다양한 고통을 겪는다는 것이다.


정호근의 남다른 고민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너무나 외롭고 고립된 삶이었던 것 같다"라며 정호근의 마음을 공감해 주며 그에게 따뜻한 응원을 건넸다.


오은영 박사가 정호근에게 전한 위로의 말은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MBC


인사이트KBS1 '광개토대왕'


네이버 TV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