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구타 유발죄'로 영창 갔다와"...남들보다 군 생활 두배 더 힘들었다며 김경진이 한말 (영상)

개그맨 김경진이 구타유발로 영창을 다녀왔던 남다른 군 생활에 대해 고백했다.

인사이트YouTube '사카린비'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특수부대 출신들이 나와 실력을 겨루는 예능이 인기를 끌고 있다. 


행정병, 취사병, 금관악기병, 예초병을 맡았던 스타들이 특수부대만 나라를 지키는 게 아니라며 흥미진진한 군대 관련 예능을 시작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사카린비'에는 웹 예능 '약철도 철이다' 1회가 올라왔다.


영상에는 개그맨 김경진이 자신의 군 경험을 이야기하는 모습이 담겼다.


김경진은 자기소개를 한 후 "제가 영창을 한 번 갔다"라고 말문을 열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YouTube '사카린비'


김경진의 발언에 '빵' 터진 출연진들은 이유를 물었고, 김경진은 "구타 유발로 갔다. 4박 5일이었다"라고 남다른 이유를 밝혀 이목을 모았다. 


영창을 다녀온 이후 김경진은 근무를 빼주겠다는 말에 군종병이란 보직을 맡게 됐다.


'군종병'은 군대에서 군종장교의 신변을 보호하고, 군종장교를 도와 종교 행사나 시설 관리, 기타 잡무 보조 등을 담당하는 병이다.


하지만 김경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런데 근무 설 거 다 섰다. 다 서고 남는 시간에 초코파이를 나눠주러 다녔다. 남들보다 두 배 힘들었다"라며 자신의 예상과 달리 두 배로 일해야 했던 군 생활에 대해 토로했다.


뿐만 아니라 김경진은 "많은 분들이 제가 군대 안 다녀온 줄 아신다. 저 현역이다"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YouTube '사카린비'


이날 방송에서는 김경진과 또 다른 출연자 육진수와의 색다른 인연도 공개됐다.


이종격투기를 배우고 싶었던 김경진이 육진수가 운영하던 격투기 학원에 수강했던 것이다.


육진수는 김경진이 며칠만 다니다 그만뒀다고 폭로했고, 이에 대해 김경진은 "운동을 배우러 간 건데 육진수가 꿈이 개그맨이라고 자꾸 개그를 알려달라고 했다"라며 해명했다.


한편 '약철부대'는 소위 편하게 군 생활을 했다고 여겨지는 대한민국 예비역들이 모여 자신들의 근성과 에너지를 보여주고자 만들어진 유튜브 예능 프로그램이다.


각양각색의 예비역들 총 12명이 출연하며 매주 화요일 목요일 오후 6시에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강용석의 고소한 19'


YouTube '사카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