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8 28℃ 청주
  • 29 29℃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30 30℃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재산 148조' 빌 게이츠, 자선재단에 또 '26조' 추가 기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게이츠가 13일(현지시간) 자신의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재단에 200억 달러(약 26조1000억원)를 추가로 기부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Twitter 'BillGates'


[뉴스1] 김예슬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게이츠가 13일(현지시간) 자신의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재단에 200억 달러(약 26조1000억원)를 추가로 기부한다고 밝혔다.


게이츠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사회의 지원과 지침에 따라 우리는 지출을 현재 연간 거의 60억 달러(약 7조8300억원)에서 2026년까지 연간 90억 달러(약 11조7450억원)로 늘릴 계획"이라며 "이러한 지출 증가를 가능하게 하기 위해 이번 달 200억 달러를 재단의 기부금으로 보낸다"고 밝혔다.


게이츠는 재단 지출을 확대하는 이유로 코로나19, 식량 안보 및 기후 위기 등을 꼽았다. 그는 "지난 몇 년 동안 여러 차례 거대한 글로벌 후퇴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낙담했다"며 "팬데믹은 역사상 가장 큰 좌절 중 하나고, 우크라이나 전쟁은 전 세계에 거대한 비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나는 여전히 낙관적이다. 이러한 좌절은 지난 20년 동안 역사적 진보의 맥락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피해를 완화하고, 세계가 이룩한 발전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나는 전염병 예방, 영유아 사망률 감소, 질병 근절, 식량 안보 및 기후 위기 개선 등을 해결하는 데 도움을 주는 우리 재단의 역할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적었다.


또 게이츠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최고경영자(CEO)에게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게이츠는 "재단은 내 이름으로 돼있지만, 기본적으로 재단 자원은 워런 버핏으로부터 왔다"며 "그의 놀라운 관대함은 재단을 여기까지 이끌었다. 그의 우정에 얼마나 감사한지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게이츠는 자신과 가족에게 쓰는 돈을 제외한 거의 모든 재산을 재단으로 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은 게이츠가 지난 2000년 당시 그의 아내인 멀린다 게이츠와 함께 세계 빈곤 퇴치, 질병 예방 등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단체다. 게이츠는 재단 설립 후 재단 활동에 더 힘쓰겠다며 MS 경영에서 물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