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한국은행, 사상 첫 '빅스텝'...기준금리 0.50%p 인상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으로 '빅스텝'을 단행했다.

인사이트한국은행 이창용 총재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으로 '빅스텝'을 단행했다. 


13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50%p(50bps)를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이제 기준금리는 연 1.75%에서 연 2.25%로 인상됐다.  


한국의 기준금리가 한번에 0.5%p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세 달 연속 기준금리가 오른 것도 사상 처음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지난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외환위기(IMF) 이후 약 24년 만에 가장 높은 6.0%를 기록했다.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3.9%였다. 이는 2012년 4월 이후 10년 2개월 만에 최고치였다. 


이러한 점이 금리 인상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지난달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Fed)가 0.75%p의 자이언트스텝을 밟았고 또다시 한번 자이언트스텝을 밟을 거라는 기조가 형성돼 있어 발빠른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한국과 미국 간 금리 역전이 된 데 이어 그 차이가 크게 벌어지고, 오래 지속될 경우 어떤 파급력이 나타날지 예상할 수 없었던 점도 빅스텝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금통위는 2020년 3월 코로나19 사태 촉발로 빚어진 금융위기를 진정시키기 위해 '빅컷'(0.50%p 인하)을 단행해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낮췄다. 


같은해 5월 기준금리를 0.25%p 낮췄다. 


이후 2021년 8월 0.25%p 올려 0.75%로 맞췄다. 같은 해 11월 0.25%p를 인상하고 올해 1월 또 한번 0.25%p 인상했다. 


4월과 5월 각각 0.25%p씩 인상한 데 이어 이번 달 빅스텝을 밟아 2.25%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