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나사가 공개한 별이 죽어가는 장면 담긴 신비로운 우주의 사진

나사가 경이롭고 신비로운 우주의 모습을 차세대 우주망원경 제임스웹 우주망원경(JWST)으로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남쪽 고리 성운(Southern Ring Nebula) / NASA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가늠할 수 없을 만큼 광활한 우주의 다양한 모습을 포착한 사진들이 소개됐다.


어떤 형태일지 예상조차 되지 않았던 별의 탄생과 소멸 등 모습이 컬러로 공개되며 많은 이들은 경이로움을 표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차세대 우주망원경인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이 촬영한 풀 컬러 우주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나사는 2천 광년 떨어진 곳에서 별이 소멸하는 '남쪽 고리 성운(Southern Ring Nebula)'을 공개했다.


나사는 성운에 대해 "어두워지며 죽어가는 이 별이 내뿜는 가스와 우주먼지를 웹 망원경이 전례 없는 디테일을 담아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스테판의 오중주(Stephan’s Quintet) / NASA


인사이트스테판의 오중주(Stephan's Quintet) / NASA


이어 1877년 최초로 발견돼 5개 은하의 집합체로 구성된 소은하군 '스테판의 오중주'(Stephan’s Quintet)의 모습도 공개했다.


나사는 약 2억 9천만 광년 밖 페가수스자리에 있는 스테판의 오중주에 대해 "은하 5개 중 네 개가 서로 중력으로 묶여 근접했다 멀어지기를 반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은하군 내 은하들이 충돌하는 모습에 대해서는 "은하들이 중력 작용의 춤을 추면서 서로 끌어당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카리나 성운(용골자리 성운) (Carina Nebula) / NASA


인사이트카리나 성운(용골자리 성운) (Carina Nebula) / NASA


나사는 별들의 요람으로 잘 알려진 '카리나 성운'의 사진도 여러 장 선보였다.


지구에서 약 7천 6백만 광년 떨어진 무정형의 용골자리 성운은 밤하늘에서 가장 크고 밝은 성운 중 하나로 꼽힌다.


이 성운은 태양보다 몇 배나 더 큰 대형 별의 산실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은하단 SMACS0723 / NASA


한편 이보다 하루 앞선 지난 11일 나사는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알록달록한 빛을 담은 은하단 'SMACS0723' 사진을 공개했다.


나사는 해당 은하단에 대해 46억 년 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했으며 사진 속 반짝이는 빛은 각각의 은하들로 그중 일부는 130억 년도 전의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개한 사진에 대해 "미국과 모든 인류, 천문학과 우주 탐사, 과학과 기술에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했다.


YouTube 'N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