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고딩엄빠2' 윤지 "前 남친, 임신 중이던 내 배 발로 차"

MBN, K-STAR '고딩엄빠 2'에서 윤지 양의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됐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고딩엄빠 2' 윤지 양이 임신 중에 전 남자친구에게 폭력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N, K-STAR '고딩엄빠 2'에는 다문화 가정 출신 윤지 양이 출연했다.


18살에 임신한 윤지 양의 사연이 재연 드라마 형식으로 소개됐다. 윤지 양은 다문화 가정 출신이라는 이유로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해 가출을 감행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윤지 양에게 엄마는 복학을 권유했고, 윤지 양은 "새 학교 가자마자 왕따 당하라고?"라며 필리핀 출신인 엄마에 대한 원망을 드러냈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결국 윤지 양은 가출했을 때 만났던 남성 A씨가 재학 중인 학교로 복학했다.


윤지 양에게 "동남아 혼혈"이라며 뒤에서 수군거리는 학생들을 나무란 A씨. 윤지 양과 A씨는 자연스럽게 연인이 됐다.


이후 윤지 양은 임신을 했고, 이 사실을 안 엄마는 임신 중절 수술을 권유했다. 윤지 양은 그런 엄마를 피해 가출해 A씨와 모텔방을 떠돌았다.


그러나 A씨는 귀찮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도 가지 않으며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밀린 방세를 정산해야 한다는 윤지 양의 말에 A씨는 "내가 돈 벌어오는 기계냐. 아님 네 노예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급기야 A씨는 "임신한 게 벼슬이냐"라며 윤지 양에게 손찌검을 했고, 윤지 양은 "A씨가 임신 중인 제 배를 발로 차는 만행까지 저질렀다"라고 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윤지 양은 재연 드라마를 보며 서럽게 울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윤지 양은 현재 남편 경도 씨를 만나 둘째를 낳고 살고 있다. 


네이버 TV '고딩엄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