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초등학교 5학년 때 혼자 'OO'하다가 엄마한테 걸린 퀸 와사비 (영상)

가수 퀸 와사비가 초등학교 5학년 때 혼자 자위를 하다가 엄마한테 걸렸던 경험담을 들려줬다.

인사이트YouTube '색(色)드립퍼'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퀸 와사비가 혼자 자위를 하다가 엄마에게 들켰던 후일담을 들려줬다.


지난 11일 첫 공개된 유튜브 웹예능 '색(色)드립퍼'에서 퀸 와사비, 나다, 홀랜드, 맹승지는 자위를 주제로 이야기를 했다.


이날 맹승지가 혼자 해본 적 없다고 하자 퀸 와사비는 "진짜냐"라며 놀라워했다.


퀸 와사비는 "샤워기로 샤워하다가 가끔씩 움찔 (한 적 없냐)"라고 물어봤고, 홀랜드는 수위 높은 발언에 두 눈을 질끈 감았다.


이어 퀸 와사비는 "초등학교 5학년 때 혼자 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색(色)드립퍼'


퀸 와사비는 토크 폭주기관차답게 "처음 하는데 엄마한테 걸렸다"라고 자폭을 이어나갔다.


홀랜드는 궁금증을 이겨내지 못하고 "어머니가 뭐라고 하셨냐"라고 물어봤고, 퀸 와사비는 "엄마가 혼냈다"라고 답하며 폭소했다.


퀸 와사비는 집 소파 모서리에 애착을 가지면서 계속 소파에 붙어있었고, 퀸 와사비 엄마가 이를 목격하게 됐다.


굉장히 곤란한 상황에 머뭇거리던 퀸 와사비 엄마는 결국 "얘, 그것 좀 그만해라"라고 혼을 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색(色)드립퍼'


퀸 와사비의 이야기를 듣던 나다는 "혼내셨다고 했을 때 약간 충격이었다. 왜냐면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있는 성욕이다"라며 의아해했다.


그러자 퀸 와사비는 "엄마도 엄마의 인생에서 엄마가 처음인지라 자녀가 이런 행위를 할 때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던 거다"라며 혼냈던 엄마의 마음을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퀸 와사비는 성인용품 가게에서 일하면서 성인용품을 직접 사용해봤다며 생생한 후기담을 들려주기도 했다.


한편 '색(色)드립퍼'는 발칙한 여자 셋과, 발끈한 게이 한 명의 성인들을 위한 고품격 참교육 방송이다. 


YouTube '색(色)드립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