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9년째 월급 200만원"...명세서 오픈 안하는 남편에 신뢰 잃은 '결혼지옥' 아내

오늘(11일) 방송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에 아내와 가족보다 금전적인 부분에 더욱 관심을 보이는 남편의 사연이 공개된다.

인사이트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아내에게 자신의 월급을 제대로 말하지 않아 부부간 갈등을 빚는 남편의 사연이 공개됐다.


11일 방송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8화에는 돈 때문에 갈등을 겪는 부부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는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아내는 남편이 월급을 제대로 알려주지 않아 그에게 신뢰를 잃고 지칠 대로 지쳐버렸다고 고백했다.


간호조무사로 일하는 아내는 자신의 급여를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반면, 한 벽지회사의 연구팀 팀장으로 재직 중인 남편은 9년째 월급이 200만 원이라고 주장하며 월급 명세서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심지어 남편은 정해진 날짜가 돼도 생활비를 주지 않아 아내의 속은 타들어 가고 있었다.


해당 사연이 공개되자 MC진들은 "연차가 쌓이면 연봉도 오를 텐데"라며 몇 년째 월급이 동결이라는 남편의 주장을 이해하지 못했다.


이들 부부의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남편은 아내가 아파서 병원에 다녀왔는데도 무심했고, 둘째 아이 하원 문제를 의논하려는 아내에게도 무신경하게 대했다.


남편은 고장 난 김치냉장고를 구입하는 것이나 아이들의 학교 준비물을 구매하는 것 등 오로지 금전적인 문제에만 관심을 보였다.


인사이트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이에 제작진은 남편에게 긴급 미팅을 요청했고, 남편은 한참을 망설이다 입을 열었다.


그는 "아내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놓으면 헤어지자고 할까 봐 말하지 못했다"라며 돈에만 신경을 쓸 수밖에 없었던 충격적인 이유를 공개했다.


남편의 사연을 듣자 아내는 더 이상 그를 못 믿겠다고 말했으며 오은영 박사는 8화 만에 최초로 이혼을 권유했다.


남편이 아내에게 급여를 숨길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대체 무엇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해당 내용은 오늘(11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