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8 18℃ 인천
  • 12 12℃ 춘천
  • 17 17℃ 강릉
  • 14 14℃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7 17℃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방탄소년단 측 "모욕·명예훼손 악플러 법적 대응...선처 없다"

그룹 방탄소년단 측이 악플러들을 추가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빅히트뮤직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측이 온라인에서 무분별한 악성 글을 올린 작성자들을 고소했다.


29일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공식 팬 커뮤니티를 통해 "BTS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근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모욕, 명예훼손 게시물 증거 자료를 토대로 수사기관에 다수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빅히트뮤직은 한 명의 작성자가 수십 개의 IP를 사용해 모욕 게시글을 작성한 사례도 있었다고 설명하며 "당사는 이러한 게시자들의 게시물 유형을 모니터링해 반복적으로 모욕을 일삼았던 내용 모두를 포함해 고소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빅히트뮤직


그러면서 "매우 조악하며 피해망상적인 내용의 명예훼손 게시글도 확인해 법적 대응을 진행했다"며 "원활한 수사를 위해 고소장의 모든 내용을 상세히 설명하지 못하는 점을 안내드린다"고 부연 설명을 덧붙였다.


현재까지도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 및 신고, 법적 대응은 지속적으로 이뤄지는 중이다.


소속사는 "최근에도 수사 진행 중인 피고소인이 엄한 처벌을 피하고자 합의 시도와 협의 요청을 해온 바 있다. 하지만 당사는 혐의자들에게 어떤 합의나 선처도 없이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최근 데뷔 후 9년의 역사를 함축한 앤솔러지(Anthology) 앨범 'Proof'를 발매했다. 향후 팀 활동과 개별 활동을 병행할 계획이다.


인사이트빅히트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