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다비치 강민경, '65억'짜리 건물주 됐다..."합정동 빌딩 매입"

가수 강민경이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한 빌딩을 65억 원에 사들였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인기 여성 듀오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이 65억 원대 건물의 소유주가 됐다.


29일 땅집고 보도에 따르면 강민경은 지난 4월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있는 빌딩을 65억 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매체는 강민경이 현금 약 15억 원에 50억 원 정도 부동산담보대출을 받아 건물을 매입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강민경은 지난 23일 잔금까지 치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달 안에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칠 계획이다.


인사이트강민경이 매입한 서울 마포구 합정동 건물 / 네이버 지도


강민경이 매입한 건물은 서울 지하철 6호선 상수역에서 약 400m, 2호선 합정역에서 약 500m 떨어진 역세권에 위치하고 있다.


상수동 카페거리 인근이기도 하며, 현재는 기업체 사무실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대지면적 143㎡, 연면적 411㎡,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다.


지난 1992년 준공됐으며, 2020년 4월 부산의 한 법인이 55억 5천만 원에 매입해 2년 만에 매각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강민경은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33살이다.


지난 2008년 다비치 1집 앨범 'Amaranth'로 데뷔한 강민경은 멤버 이해리와 함께 '8282',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이 사랑' 등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강민경은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히 소통 중이기도 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