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4 24℃ 강릉
  • 31 31℃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9 29℃ 대구
  • 25 25℃ 부산
  • 27 27℃ 제주

장나라 결혼식서 벌떡 일어나 "잘 가!"라고 외친 이상윤·정용화

배우 겸 가수 장나라가 백년가약을 맺은 가운데 그녀와 함께 작품을 했던 남자 배우들이 결혼식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배우 겸 가수 장나라가 백년가약을 맺은 가운데 그녀와 함께 작품을 했던 남자 배우들이 결혼식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지난 26일 장나라는 서울 모처에서 약 2년간 교제해온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결혼식은 가족 및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치러졌다.


사회는 절친 박경림이 맡았다. 또한 축가는 가수 이수영과 정용화가 맡아 자리를 빛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드라마에서 만난 배우 이상윤, 이청아, 신재하, 박인환 등도 결혼식에 참석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사회자 박경림은 장나라가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춘 남자 주인공들을 일으켜 세웠다.


SBS 드라마 'VIP'로 인연을 맺은 이상윤과 KBS2 '대박부동산'에서 호흡을 맞춘 정용화는 자리에서 일어나 장나라를 향해 "잘 가"라고 삼창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윤은 "잘 가!, 행복해!, 잘 살아라"라고 외쳤고, 정용화는 "누나 잘 가!"라고 삼창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장나라의 예비신랑은 6세 연하의 촬영 감독으로, 두 사람은 드라마를 통해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이청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