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투바투 수빈, '빅히트' 연습생 시절 힘들었다며 '똥군기' 피해 호소 (영상)

아이돌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리더 수빈이 연습생 시절 위계질서를 엄격하게 지켰던 게 습관이 돼 지금도 반말을 하는 게 어렵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아이돌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리더 수빈이 연습생들 사이에 있었던 '똥군기' 문화에 대해 폭로했다.


지난 24일 래퍼 이영지가 호스트로 나오는 유튜브 웹예능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1화에 수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가요계 동료이기도 한 이영지와 수빈은 포장마차 콘셉트에 맞춰 같이 막걸리를 마시고 안주를 나눠 먹으며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수빈은 이영지와 대화를 오랫동안 하고 싶어서 해당 프로그램의 촬영 시간을 길게 잡고 싶었다는 속내를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수빈의 말에 감격한 이영지는 "그럼 저에게 말 놓으세요"라며 더욱 친밀한 사이가 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수빈은 자신보다 2살이 어린 이영지에게 "제가 반말하는 거 진짜 어려워해요"라며 주저했다.


이영지가 왜 그러냐며 이유를 묻자 수빈은 "지금은 많이 사라졌는데, 흔히 '똥군기'라고 하지 않냐"라며 운을 뗐다.


그는 소속사인 빅히트 뮤직에 연습생으로 처음 들어갔을 때 연습생 사이에 위계질서가 매우 엄격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연습생 시절 수빈은 선배와 한 살밖에 차이가 안 나더라도 깍듯이 대해야 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이영지와 술을 마시면서 친해진 수빈은 서서히 이영지에게 존댓말과 반말을 섞은 '반존대'를 하기 시작했다. 이후 촬영을 마치고 귀가할 땐 "영지야 다음에 또 보자"라고 인사하며 다정한 매력을 보여줬다.


한편 이날 수빈은 23년을 살아오면서 소리를 지르거나 화를 내본 적이 한 번도 없다는 놀라운 사실을 고백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지가 수빈에게 "살면서 제일 화를 많이 내본 적이 언제냐"라고 묻자 그는 매우 고심하더니 "게임기가 부서졌을 때"라는 답변을 내놓아 웃음을 유발했다.


YouTube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