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4 24℃ 춘천
  • 24 24℃ 강릉
  • 24 24℃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4 24℃ 대구
  • 25 25℃ 부산
  • 30 30℃ 제주

증상 있는데도 검역대 통과해 49명 접촉한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환자의 현재 몸 상태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현재 인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현재 인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확진자는 현재 이동 최소화 등을 고려해 시도 지정입원치료병상에서 치료를 받는 대신 처음 배정된 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4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현재 이 확진자의 건강 상태는 매우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 입국 당시에는 미열과 인후통, 피부병변의 증상이 있었지만 현재 이 증상은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조승연 인천의료원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원숭이두창 환자 A씨는 뾰루지 등 피부병변 증상 외에 발열은 없고 건강하다"라며 "공기 순환이 차단된 음압병실에서 현재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숭이두창은 현재 특별한 치료약은 없다"라며 "A씨에게는 기존에 쓰던 다른 바이러스 치료제를 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국내에서 총 49명을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중위업 접촉자는 8명이다. 저위험 접촉자는 41명이다. 자가격리가 시행되는 고위험 접촉자는 없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고위헙 접촉자는 증상발현 21일 이내 접촉한 동거인, 성접촉자 등이다. 고위험 접촉자는 최대 21일간 격리될 수 있다.


한편 A씨는 공항을 통해 입국하던 당시 증상이 있었지만 검역대를 통과했다.


방역당국은 발열검사의 민감도를 높여 유증상 입국자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