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8 28℃ 청주
  • 29 29℃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30 30℃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좋아하는 음악 9분 들으면 행복해지고 OO분 들으면 슬픔 사라진다" (연구)

음악 테라피 효과 연구에서 음악을 들었을 때 심리적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최적의 시간이 밝혀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거리를 걸을 때도, 매장에 들어갔을 때도, 영화를 볼 때도 우리는 음악을 듣게 된다.


음악은 삶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예술이다.


연구에 따르면 음악을 듣기만 해도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통증을 완화해주며 집중력을 향상시킨다.


이런 가운데 얼마 전 새로운 연구를 통해 음악의 치유력이 증명됐다.


인사이트BAST


영국 사운드테라피학회(British Academy of Sound Therapy/BAST)는 음악을 통해 심리적 효과를 얻기 위한 최적의 감상 시간을 연구했다.


연구팀은 7,581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의학으로서의 음악(Music as Medicine)'이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 결과 참가자의 89%가 '음악은 건강과 행복에 필수적이다'라고 답했다. 음악이 없이는 일상생활이 힘들다고 본 것이다.


참가자들은 총 4가지 효과를 위해 음악 테라피를 활용하고 있었다.


'안정을 취하기 위해서'라는 답이 90.15%로 가장 많았으며 '행복을 느끼기 위해서'(81.8%), '슬픔을 달래기 위해서'(46.5%), '집중하기 위해서'(32.53%)가 그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개인차는 있었지만 보통 13분간 음악을 들었을 때 가장 릴랙싱 효과가 있었다.


특히 가사가 없는 느릿하고 심플한 음악이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부정적인 기분을 줄여줬다.


이에 13분간 음악을 들은 후에는 평온을 찾으면서 숙면에도 도움이 됐다.


또한 13분간 음악을 들으면 집중력도 향상됐다. 91%의 참가자들이 머리가 깔끔하게 비워져 일을 잘 처리할 수 있었으며 명확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행복을 느끼고 싶다면 9분간 음악을 듣는 것이 가장 효과가 좋았다.


연구진은 빠른 비트와 긍정적인 가사가 담긴 곡을 추천했다. 이런 음악을 들으면 89%는 에너지 수준이 향상됐고, 65%는 더 많이 웃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삶을 대하는 자세도 좋아졌으며 무엇이든 도전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했다.


연구진은 불안과 우울증 등의 새로운 치료법을 찾는 의사들에게 도움이 되는 연구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영국 사운드테라피학회의 창립자 리즈 쿠퍼(Lyz Cooper)는 과거 앰비언트 뮤직 트리오 'Marconi Union(마르코니 유니언)'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심리적 안정에 도움이 되는 8분짜리 음악을 만들어 화제가 된 바 있다.


'Weightless'라는 곡은 60BPM으로 시작해 50BPM으로 느려지면서 청취자의 심박수를 안정시켜준다고 한다.


인사이트B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