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최종 성공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우주로 쏘아 올려졌다.

인사이트누리호 발사 모습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우주로 쏘아 올려졌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이날 누리호 2차 발사에 나섰다.


누리호는 정확히 이날 오후 4시 우주로 발사됐다. 누리호는 안정적으로 모사체 분리해 성공했다. 오후 4시 30분께 성공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 나왔다. 


발사 후 약 1시간 10분이 지난 5시 10분 발사 수행기관인 항우연은 "누리호 발사가 최종 성공으로 확인됐다"라고 발표했다.


인사이트누리호 발사 모습 / 뉴스1


인사이트YTN


이로써 대한민국은 자력으로 실용급 위성을 발사하는 능력을 입증한 7번째 국가가 됐다.


해외 발사체를 이용하지 않고 우리 힘으로 위성을 쏘아올릴 능력을 갖췄다는 걸 입증한 것. 향후 주도적으로 다양한 우주 개발사업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누리호는 총 길이 47.2m, 중량 200t 규모의 발사체다. 2010년 3월부터 개발됐다.


12년 3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약 250명의 연구개발 인력이 투입됐다. 설계, 제작, 시험, 발사 운용 등 전 과정이 국내 기술로 진행됐다.


투입된 예산만 무려 약 1조 9,572억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