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현대 기술로는 재현 불가능"...3cm 금박에 0.05mm 선으로 새긴 신라 금박 유물 공개

경주의 동궁과 월지에서 출토된 금박 유물 선각단화쌍조문이 일반에 공개됐다.

인사이트선각단화쌍조문 / YT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경주의 동궁과 월지에서 출토된 금박 유물이 일반에 공개됐다.


지난 16일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17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3cm에 담긴, 금빛 화조도' 특별 전시를 연다고 밝혔다.


이 금박은 순도 99.99%의 금 0.3g을 두께 0.04mm로 얇게 펴 만든 것이다.


가로 3.6cm, 세로 1.17cm의 크기의 평면에 두 마리의 새와 꽃이 조밀하게 새겨져 있다.


인사이트YTN


발견 당시 금박은 형체를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구겨져 있었다.


어렵게 보존한 결과 금박에는 사람 머리카락 굵기인 0.08mm보다 가는 0.05mm 이하의 선으로 새 두 마리, 단화가 새겨져 있었다.


단화는 꽃을 위에서 본 형태를 연상하는 통일신라시대 장식 문양 중 하나다.


이에 따라 이 금박은 '선각단화쌍조문'((線刻團華雙鳥文)이란 명칭이 붙었다.


인사이트경주국립문화재연구소


선각단화쌍조문의 문양은 돋보기나 현미경을 통해서만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확인된 유물 중 가장 정교한 세공술을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연구소 관계자는 "공예 장인에게 자문을 요청했으나 현대 기술로 재현이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라고 전해 더 큰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선각단화쌍조문은 단순 장식용이라기보단 신에게 봉헌하기 위해 제작된 물품일 가능성도 있어 추가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연구소 측은 누리집에서 기가픽셀 이미지 뷰어를 제공, 금박의 세밀함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인사이트경주국립문화재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