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쉬고 싶다 하면 미워하실까봐..." 활동 잠정 중단 발표하며 눈물 흘린 방탄소년단 (영상)

그룹 방탄소년단이 데뷔 9년 만에 완전체 활동 잠정 중단 소식을 알리며 눈물을 쏟았다.

인사이트Youtube 'BANGTANTV'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이 단체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하며 눈물을 쏟았다.


지난 14일 방탄소년단은 유튜브 채널 'BANGTANTV'에 '찐 방탄회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멤버들은 술잔을 기울이며 수다를 떨었다. 그러던 중 리더 RM은 단체 숙소 계약 만료 소식을 전해 팬클럽 아미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RM은 "서운해하실 분들이 있을 수도 있을 것 같아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오래 살았다. 아시겠지만 남자 7명이 같이 산다는 게 사실 말이 안 된다"라며 "우리는 친구라기보다 가족이다. 약간의 물리적 거리를 두고 사생활을 서로 지켜주는 게 좋다"라고 말했다.


지민도 "우리 7명 진짜 다 다르다. 성격도 다르고 취향도 다르고 맞는 것보다 안 맞는 게 더 많다"라고 거들었고, 슈가 역시 "같이 살았다는 게 기적이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ANGTANTV'


이후 방탄소년단은 완전체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당분간 개인 활동에 전념하겠다는 것이다.


RM은 "제가 쉬고 싶다고 하면 여러분이 미워하실까 봐 죄짓는 것 같아서. 논현동 작은 곳에서 살다가 미국 백악관까지 가고"라며 울먹였다.


그러면서 그는 "방탄소년단을 오래 하고 싶다. 오래 하려면 내가 나로서 남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왜냐면 내가 방탄소년단은 아니니까. 너무 하고 싶은 얘기가 많지만 다 솔직하게 다 하지 못하는 점 항상 죄송하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리더의 눈물에 다른 멤버들도 눈물을 삼켰고, 지민은 눈물을 참고자 천장을 바라보며 애써 웃어 보여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자체 콘텐츠 예능인 '달려라 방탄'은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으로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고 소통할 수 있는 유일한 창구라 열어두겠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ANGTANTV'


또 멤버들은 그동안 각자 하고 싶었던 분야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제이홉은 솔로 앨범 준비 중이라고 전했고, 진은 원래 꿈이었던 배우를 언급하며 "아이돌 하면서 많은 것들을 해봤기 때문에 그쪽(연기)에 대한 미련이 없지 않나 생각이 들긴 하는데 인생은 모르는 거지 않냐. 지금 당장은 마음이 없다"라고 말했다.


지민과 뷔는 다양한 음악 작업에 힘쓸 것이라는 의지를 내비쳤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자신들의 한 챕터를 정리하는 앤솔러지 형태의 앨범 '프루프(Proof')를 발매했다.


Youtube 'BANGTAN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