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8 18℃ 인천
  • 12 12℃ 춘천
  • 17 17℃ 강릉
  • 14 14℃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7 17℃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648만원짜리 비즈니스석 플렉스한 '대한항공' 승객이 받은 기내식 스테이크 수준

최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대한항공 프레스티지 좌석을 타고 귀국한 한 여행객이 기내식 사진을 올렸다.

인사이트온라인 카페 캡처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최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대한항공 프레스티지 좌석을 타고 귀국한 한 여행객이 기내식 사진을 올렸다. 


그는 "648만 원이 넘는 편도 비행기 삯에도 형편없는 서비스를 받았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카페에는 대한항공 KE054를 타고 하와이에서 인천으로 왔다는 승객 A씨의 불만 글이 게재됐다. 


A씨는 자신의 항공권을 공개했다. 대한항공 '프레스티지 플렉스'로 편도 가격만 648만 원이 넘는 항공권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카페 캡처


그는 "갈 때는 아시아나, 올 때는 대한항공을 탔는데, 비싸진 항공운임이지만, 2년 만에 나가는 해외라 너무 설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기내에서 받은 서비스에 큰 실망을 한 듯했다. 


A씨는 "기내 서비스를 받자마자 우선 식사량에서부터 놀랐고, 첫 번째 밀(식사) 서비스가 나오자마자 손님들의 컴플레인이 곳곳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A씨가 공개한 인증 사진에는 감자 몇 알에 그보다도 작은 스테이크와 소량의 버터, 반 컵 남짓한 와인이 전부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블라인드


A씨는 "조금 있다가 다들 라면을 시켰는데, 조금 늦게 주문했더니 신라면도 다 떨어졌더라. 치즈도 손바닥만 한 것을 3종류 들고 다니며 회를 뜨듯 얇게 썰어줬다. 과일은 포도를 알알이 비닐장갑 끼고 덜어줬다"고 했다. 


다만 "승무원들 서비스는 여전히 최고였다. 하이웨이스트 치마를 입은 승무원께서 바닥에 수그린 채로 고객과 아이컨택하며 양해를 구했다. 안 그래도 인원 감축으로 업무량이 증가했다고 들었는데, 여러모로 안쓰러워 주는 대로 먹었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화제가 되자 한 대한항공 승무원은 직장인 블라인드를 통해 "비싼 돈 주고 대한항공 비즈니스 클래스 타셨을 텐데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는 "저희 승무원들은 다 드리고 싶어요. 목적지까지 편안하게 모시겠다고 도착 방송에서 말하는데 그마저도 부끄럽습니다"라며 거듭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