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피부주름에 자가치유까지...사람 피부 가진 로봇 손가락 개발됐다

살아있는 사람과 비슷한 피부를 가진 로봇 손가락이 개발됐다.

인사이트Matter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살아있는 사람과 비슷한 피부를 가진 로봇 손가락이 개발됐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도쿄 대학의 쇼지 타케우치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사람과 비슷한 피부로 덮인 로봇 손가락을 개발했다.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 '매터'(Matter)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인간과 같은 로봇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며 "더 많은 실제와 같은 휴머노이드 로봇들이 간호나 서비스 산업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사람들과 더 자연스럽게 상호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Matter


연구팀은 손가락 피부를 만들기 위해 인간의 피부 결합 조직을 구성하는 콜라겐과 인간 피부 섬유아세포로 이뤄진 용액에 로봇 손가락을 담갔다.


이 성분들이 로봇의 표면을 코팅하면 인간 표피 각질세포들이 달라붙어 피부층을 만들었다.


이후 로봇 손가락을 앞뒤로 구부리니 자연스럽게 주름이 생겨 손가락 관절이 만들어졌다.


연구팀에 따르면 피부에 상처가 생기게 될 경우 콜라겐 붕대를 사용하면 실제 인간 피부처럼 스스로 치유될 수도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를 이끈 타케우치 쇼지 박사는  "피부 조직이 로봇 표면에 놀라울 만큼 잘 달라붙었다"면서도 "이 작업은 살아있는 피부로 덮인 로봇을 만들기 위한 첫 번째 단계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살아있는 피부는 실제 인간의 몸을 덮고 있는 것과 정확히 같은 물질"이라며 "그것이 로봇에게 인간의 생김새와 촉감을 줄 수 있는 궁극적인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이 피부에 감각신경, 모낭, 손톱, 땀샘과 같은 더 정교한 기능 구조를 구현할 계획이다. 손가락에 이어 피부로 덮인 로봇 얼굴을 만들기 위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사실적인 것과 기계적인 것의 조합이 '불쾌한 골짜기' 효과로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조합"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