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알리, 성폭행 피해 고백하며 눈물..."가해자 용서했으니 잘 살았으면" (영상)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알리가 과거 성폭행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가해자를 용서해 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가수 알리가 출연해 과거 성폭행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일상생활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알리는 말을 하다가도 집중력이 흐려지고 불시에 멍을 때리는 상황이 반복된다며 "심지어 지금, 녹화 중에도 그렇다"고 말해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알리가 이렇게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정도로 힘든 이유 중에는 20대 중반에 성폭행을 당한 경험이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알리는 "객원 보컬로 활동을 하고 솔로 앨범 준비 중에 일어난 일이라 그때 상실감을 많이 느낀 것 같다. 제 삶이 송두리째 없어질 것 같다는 생각이었다. 사실 기억하고 싶지 않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오은영은 성폭행은 잔인한 범죄라며 "가해자는 어떤 처벌을 받았나"고 물었다.


그러자 알리는 "처벌을 받기는 받았지만 어떤 처벌인지는 잘 기억 안 난다. 잘 뉘우치고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가해자를 원망하지 않고 무덤덤하게 용서한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기 때문이다.


알리는 "저는 미디어에 노출된 사람이니까 제 입장을 얘기했을 때 죄를 뉘우치고 살았던 그 사람이 갑자기 다르게 살 수도 있지 않나"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고 오은영은 "(가해자를) 마음껏 미워하지도 못하는 것 같다.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안타까워했다.


알리는 자신이 살기 위해서는 가해자를 용서하는 게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알리는 "제가 평범한 사람이었다면 마음껏 미워했을 것 같은데, 제 행동에 의해 가족이 다칠 수 있으니까 마음의 용서가 필요했다. 또 전 제 음악을 사랑한다. 이걸 오래오래 하고 싶어서 (더더욱 가해자를 용서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러면서 알리는 "저와 같은 아픔을 노래를 들으면서 위로받았으면 좋겠다고 음악을 만들었는데 제목에 있어서 너무 잘못된 판단을 했다. 저는 그걸 평생 속죄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과거 알리는 자작곡에 한 성폭행 피해자의 가명 '나영이'를 붙여 발표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바로 이 점을 언급한 것이다.


오은영은 "본인의 아픔을 드러내서 이득을 얻고자 하는 사람이 누가 있겠나.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에서 시작된 거니까 그 일로 인해 삶이 너무 매몰되지 않았으면 하는 게 개인적인 바람"이라고 위로하며 알리에게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내렸다.


오은영이 알리에게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치료와 회복에 들어가야 할 것 같다. 증상이 있으면 약물치료가 많이 도움된다"며 치료를 제안하자, 알리는 "수면제와 우울증 약을 처방받은 적도 있다"며 "처음에는 잘 먹었는데 의사 선생님의 눈빛과 손놀림이 절 믿는 것 같아 그 뒤로 상담만 받고 약은 모으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알리는 2011년 기자회견을 통해 성폭행 피해를 고백한 바 있다. 가해자는 1심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 사회봉사명령 200시간을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재판에서 가해자는 원심과 같은 형이 확정됐다.


네이버 TV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